철강 부산물 ‘규산질 슬래그 비료’, 농가소득 증대 및 온실가스 감축 효과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소식

보도자료

철강 부산물 ‘규산질 슬래그 비료’, 농가소득 증대 및 온실가스 감축 효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협화 조회조회수 1,036회 등록일등록일 2020-03-27

본문

포스코 임직원, 기계면 경작지에 2톤 분량 규산질 슬래그 비료 뿌려

포항제철소 임직원들이 철강 부산물로 만든 친환경 ‘규산질 슬래그 비료’를 지역 농가에 뿌리며 수요 확대와 농작물 생산 증대에 앞장섰다.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을 비롯한 임직원 50명은 25일 오후 포항시 북구 기계면 성계2리 공동 경작지에서 규산질 슬래그 비료 뿌리기 봉사활동을 했다.

포스코 임직원들은 추수가 끝난 논 8265㎡에 한국협화로부터 지원받은 규산질 슬래그 비료 20kg 100포대를 마을 주민들과 함께 나눠 뿌렸다.

규산질 슬래그 비료는 용광로에서 쇳물을 뽑아내고 남은 슬래그를 건조하고 분쇄해 알갱이 형태로 만든 비료를 말한다.

이 비료는 벼의 광합성을 촉진시키고 줄기를 튼튼하게 하는 가용성 규산과 토양 개량을 돕는 알칼리분 등으로 구성돼 있다.

규산질 슬래그 비료 사용은 농가소득 증대와 환경보호에 모두 기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규산질 슬래그 비료에 포함된 규산은 벼의 줄기를 3배 이상 강하게 만들어 바람을 잘 이겨내 수확량을 증대시키고, 단백질 함량을 낮추어 식감과 맛이 좋아지는 품질향상 효과를 가져오기 때문이다.

비료의 또 다른 성분인 알칼리분은 토양 산성화를 방지한다. 이는 자연스럽게 농가 소득향상으로 이어진다.

환경적 측면에서도 효과가 뛰어나다는 평가다. 비료에 포함된 철 이온은 지구온난화의 주원인 메탄을 만드는 균의 활동을 저하시켜 온실가스 배출을 15~20% 감소시킨다.

연간 110만~150만톤의 온실가스 배출 감소에 기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포스코는 1974년부터 국내 모든 비료 업체에 슬래그를 꾸준히 공급해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해왔다.

45년 동안 국내 논에 공급된 규산질 비료는 총 1376만톤에 이른다. 경제성과 친환경을 모두 잡은 규산질 슬래그 비료 뿌리기 봉사활동에 지역 농가들도 환영했다.

박준영 성계 2리 이장은 "규산질 비료를 쓰면 벼가 튼튼하게 자라서 비나 바람에 잘 쓰러지지 않고 병해충을 막아낼 힘을 가지게 된다"라며 "수확이 끝난 후에도 포스코가 이렇게 찾아와 관심을 갖고 봉사와 지원을 아끼지 않아 고맙다”라고 말했다.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은 "규산질 슬래그 비료 사용을 늘리면 농가와 비료업체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환경개선에도 기여한다"라며 "사회 전체에 이로움을 가져다주는 이 비료처럼 포스코도 지역사회와 중소업체의 든든한 자양분이 돼 발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포스코는 고효율 친환경 비료 생산을 위한 연구활동에 힘쓰고 지역사회에 비료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실천할 계획이다.

※ 2019년 11월 25일 뉴스웍스 기사내용 인용보도

본사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길 37 도렴빌딩 6층

포항공장 : 경북 포항시 남구 대송로 253번길 63

대표자 김재룡사업자등록번호 102-81-19589Tel 02-737-2751, 080-722-8800Fax 02-732-3625

080-722-8800

전화문의

080-722-8800

COPYRIGHT © 2019 HYEOP HWA CO., LTD. ALL RIGHTS RESERVED